자가치유 성공사례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7.<열샤워>로 마무리 않으면 극심한 가려움
통증없는 시술을 위한 자가 치유법 <7>
 
이현기 발행인 기사입력 2014/10/22 [16:04] 조회 8403
열샤워
시술 후 뜨거운 물로 샤워하는 방법으로서 상처부위에 미지근한 물로 샤워시작, 점차 온도를 뜨겁게 하여 상흔 전체가 벌게질 정도까지 약 20분 이상 뜨거운 압력으로 지져버리는 것을 <열샤워>라고 합니다. 
시술을 끝내고 흡입압이 중단되었다하더라도 독소는 당분간 계속 빨려나와 표피층에 머물거나 수포낭에 고이게 됩니다. 열사워 압력으로 말끔히 씻어내 제거하지 않으면 이 잔존 독소들은 산소와 접촉하여 표피를 건조하게 만들고 산화되면서 극심한 가려움 으로 혹은 쓰라린 통증을 유발합니다. 
▲  시술 후 등 전체가 벌개질 정도로  열샤워를 끝낸 뒤의 모습.   가려움증에는 특효이다           ©흡선치유닷컴


시술 전후나 도중에 참을 수 없을 만큼 가려운 경우도 이에 해당합니다.  이같은 현상의 원인은 땀구멍보다 입자가 굵은 노폐물이 흡입압을 견디지 못하고 막혀있던 땀샘통로를 타고 빨려나오면서 일어나는 현상으로서 혈류가 통하고 있다는 증거로 보아집니다. 그러므로 수포를 터트려 병독의 퇴로를 마련해주고 난 후 열샤워를 행하면 배독반응이 원활하여 가려움이 즉시 소멸됩니다. 임상에 의하면 몸의 산성화가 심할수록 가려움증도 심하게 나타나는 것으로 보고되고 있습니다. 이러한 증상을 호소하는 환우분들에게 강한 알칼리성을 띠는 흡선죽염을 하루 20그램씩, 그리고 항산화물질이 들어있는 원두커피를 하루 2~3잔씩 한 달간 드실 것을 권합니다. 산성화된 체액이 중화되어 차츰 가렵지 않는 체질로 변해갑니다. 그러나 시술을 당장 중단해야 할 만큼 견디기 힘들면 즉시 흡선기를 탈압하고 그 부위에 헤어드라이어의 뜨거운 바람을 쏘이게 한다든가, 죽염수를 분무하면 금방 가려움증이 가라앉기도 합니다. 그리고는 다시 부착, 탈압을 수차례 반복하면 점차 가려움증을 극복하고 시술을 지속할 수 있을 것입니다.
 
<열샤워>를 중시해야 하는 또 하나의 이유가 있습니다.
표피에 남아있는 잔존 독소가 땀구멍을 타고 역으로 체내에 재 흡수되어 혈중 독소량이 증가될 우려를 생각해 봅니다. 이 경우 간수치나 혹은 신장수치가 증가하면서 독소유입으로 인한 해독부담의 증대로 몸의 피로도가 심해지는 원인이 되기도 합니다. 이상과 같은 이유로 시술 후 뜨거운 열샤워로 독소를 씻겨 나가게 하는 것은 몸을 씻어내는 단순한 행위가 아니라 통증없는 시술과정으로 간주되어야 할 만큼 중요합니다.


<열사워>와 연관된 다른 기사를 보실려면 아래를 클맄하십시오.
 http://www.hub-gak.com/sub_read.html?uid=347&section=sc27&section2=

기사입력: 2014/10/22 [16:04]  최종편집: ⓒ 흡선치유닷컴
 
이명인 15/05/01 [07:24] 수정 삭제  
  거울에 보듯이 물집이 엄청 잡혔는데 괜찮은건지요 어제 첫시도하고 열샤워를 했는데 아침에 엄청 부어 의장 등받이를 못할정도네요 원래그런건가요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흡선치유법의 한의학적 정의, 한의학박사 박병준
'흡선치유법' 한의학적으로 고찰하다
김윤자 한의학 박사, 일천 제자단 입문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